신주쿠구 멘헤라 사건 잡담


 23일, 도쿄 신주쿠구 아파트에서 지인 남성의 배를 찌른 행위 등으로 현행범 체포된 여자가 '좋아서 좋아서 어쩔 수 없었다'는 등의 진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.
 자칭 타카오카 유카 용의자(21)은 23일, 신주쿠구의 아파트에서 20대에서 30대 정도의 지인 남성의 배를 식칼로 찔러 살해하려고 한 혐의가 있습니다. 남성은 중태로, 현재도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계속하고 있습니다. 그 후 조사 관계자에 대한 취재에서, 타카오카 용의자가 '남성이 좋아서 좋아서 어쩔 수 없었다', '상대를 죽이고 나도 죽으려고 생각했다'고 진술하고 있는 것이 밝혀졌습니다. 경시청은 남녀간의 문제가 원인이라 보고, 사건의 경위 등을 자세히 조사하고 있습니다.

중간에 씩 웃는 게 소름..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